김태흠 의원 성명서, 조국의 위선과 뻔뻔함

주간보령 | 입력 : 2019/08/22 [13:51]

김태흠 의원 성명서

 

가히 조국(曺國)의 위선, 뻔뻔함은 國曺無双(국조무쌍:나라 안에 조국과 견줄자가 없다)하다.

 

좌파귀족의 선봉답게 온갖 불법, 편법을 동원해 제 배불리기, 제 자식 챙기기를 한 것이 만천하에 다 드러나도 부인하기,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

선천성양심결핍증소유자라 아니할 수 없다.

 

적폐의 대상이 적폐청산 깃발을 들고 설쳐댔고, 개혁의 대상이 정의와 개혁의 기수인양 떠벌렸던 그의 행동에 분노가 치민다.

 

외고 1학년이던 딸을 단 2주 만에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 외고,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을 필기시험 한 번 안보고 입학시켰는데도 가짜뉴스란다.

 

2주 만에 의학논문을 쓴 딸이 부산대 의전에서 낙제를 반복해 교수들로부터 수준미달 학생으로 낙인찍혔다는 것도 코미디다.

 

그럼에도 장학금은 늘 따 놓은 당상이었으니 조국의 딸은 선천성 장학금수혜자라도 된다는 말인가?

 

이 정도면 정유라 부정입학 의혹으로 감방에 간 사람들에게 왜 그 정도 갖고감방을 가셔야 했나요?” 고 묻고 싶은 지경이다.

 

조국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부터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조국이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다고 해 놓고 제 자식만 용 만들고 다른 학생들에게는 붕어, 가재, 로 살아가게 한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이런 자가 법치수호의 선봉이 돼야 할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조국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를 열 것이 아니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의혹의 진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밝히는 것이 우선이다.

 

 

2019822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태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