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항 크레인 사고 1달만에 또 발생

서부수협 앞 돌제물양장 카크레인 전도사고 1명 사망
지난 10.9일 고정형 크레인 덮쳐 2명 사상··· 안전불감증 도마 올라

황대식 기자 | 입력 : 2019/11/18 [10:14]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작업중인 차량크레인이 전복, 작업 중이던 6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10월에도 대천항에서 크레인 작업중 외국인 선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이천식)는 오늘(17일) 오전 9시께 대천항 보령서부수협 근처 선착장에서 25톤 차량크레인이 어획물 등을 하역작업 중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 당시 차량크레인 주변에 있던 A호 선원 B 모(남자, 60년생)씨가 바퀴부분에 깔려 보령아산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숨진 것으로 밝혔다.

쓰러진 크레인은 다른 크레인을 동원해 복구 중에 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현재 현장 상황 및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월 9일 보령시 대천항에서 고정식 크레인이 인근 어선으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 하역 작업중이던 외국인 선원이 숨지고 선원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  차량 크레인 복구작업사진    © 주간보령

 

▲  차량 크레인 복구작업사진    © 주간보령

 

▲  차량 크레인 복구작업사진    © 주간보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