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블랙아이스’ 차량사고 막아라

청라 꽃고개~청보초 구간 대형사고 노출

특별취재팀 | 입력 : 2019/12/21 [13:51]

-36번 국도확장공사 시 도로바닥 마무리 공사 미흡으로 물기 솟아 위험

-지난 14일 블랙아이스로 30여대 충돌 6명 사망, 16명 부상

 

확장포장공사에 따른 도로바닥이 마무리 공사 미흡으로 바닥에서 물기가 솟아오르며 블랙아이스 현상으로 겨울철 대형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  보령시 청라면 향천리 3거리   © 주간보령


36번국도 청라면 꽃고개~청보초등학교 구간 공사과정(대보건설 시공)에서 불랙아이스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겨울철 운전자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차량소통이 많은 36번 국도는 보령을 찾는 관광객들의 많아 초입 운전자들의 대형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한 대책이 요구되며 우선 표지판 설치 등 응급처리가 필요하다.

 

지난 14일 오전 441분께 30여대의 추돌사고가 난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구간에서 블랙아이스 연쇄 추돌로 대형교통사고를 유발하여 이 사고로 6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이어 비슷한 시간대인 같은 날 오전 448분께는 사고지점 반대 방향 고속도로에서 10여대가 연쇄 추돌하면서 1명이 숨지고 12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날 4거리를 두고 발생한 두 곳의 사고로 모두 7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쳤다. 차량은 8대가 불에 타는 등 총 44대가 연쇄 추돌사고로 파손됐다.

 

사고 원인은 도로 표면이 얇게 얼어붙는 블랙아이스 현상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지점 일원에는 이날 새벽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가운데 0.7~0.8의 비가 내렸다.

 

한 교통관계자는 겨울철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는 블랙아이스를 막으려면 도로의 상태를 잘 인지하고 새벽이나 이른 시간대는 서행운전으로 안전운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14일 오전 4시 41분께 30여대의 추돌사고가 난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   © 주간보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