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현장 방문 건의사항 조치계획 보고회 개최

주간보령 | 입력 : 2020/02/06 [19:02]

 

   민생현장 방문 건의사항 조치계획 보고회         © 주간보령

 

보령시는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김동일 시장과 관계공무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생현장 방문 건의사항 조치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달 7일부터 17일까지 16개 읍면동의 민생현장 방문에서 건의된 사항의 추진결과 및 이후 계획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민생현장 방문 시 건의사항은 모두 386건으로 처리 가능한 사항은 91.5%353, 수용곤란 사항은 5.9%23, 타 기관 이첩 2.6% 10건으로 나타났다.

 

또한 분야별로 살펴보면 건설 분야가 112건으로 전체 29%를 차지했고, 사회복지 60(15.5%), 도로 45(11.7%), 교통 42(10.8%) 순으로 나타나 주민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소규모 숙원사업의 건의가 집중됐다.

 

아울러 처리가 가능한 건의 353건 중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은 모두 292건으로 약 68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시는 본예산으로 8073억여 원을 집행하고, 연내 처리가 가능한 157건의 사업의 경우 1회 추경에 149억여 원을 편성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10억 원 이상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는 주포주교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150억 원) 웅천 오수관로 설치(111억 원) 낙동리 신덕천 보강(75억 원) 폐철도부지 도로사업(26억 원) 축산농가 악취저감시설(12억 원) 8개 사업은 전체 건의사항 소요 예산액의 60%410억 원이 소요됨에 따라 정부예산 확보 등을 통해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을 극복해 나가기로 했다.

 

김동일 시장은 소규모 생활 SOC 사업은 1회 추경에 반영해 즉시 처리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대규모 예산 수반과 규제 개선 등 단기간에 해결되지 못하는 민원에 대해서는 수시로 진행상황을 안내하길 바란다, “또한 해결이 쉽지 않은 과제는 주민 입회하에 예상되는 문제점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려는 적극행정을 펼쳐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