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희 전 보령시장 후보, 김태흠 지지선언

특별취재팀 | 입력 : 2020/03/26 [09:45]

 

▲ 좌> 조양희 전 보령시장 후보, 김태흠 후보. 박병국  전 광광협회장   © 주간보령


조양희 전 바른미래당 보령시장 후보와 박병국 전 대천관광협회장이
25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하며 김태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태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이날 입당식에는 조 전 시장 후보와 함께 전 바른미래당 당원 20여명도 함께 입당했다.

 

조 전 시장 후보는 2005년부터 2015년까지 대천농협조합장을 지냈고, 박 전 관광협회장도 보령시 관광협회를 이끈 바 있어 두 사람 모두 지역경제 전문가다.

 



 
조 전 시장 후보는 입당 소회를 밝히는 자리에서문재인 정권은 집권 3년간 대한민국을 뒷걸음질 치게 하고, 국민을 분열시키기에 바빴다. 이대로 가다가는 대한민국의 내일이 없다는 위기감과 지금은 모두 힘을 합쳐 문 정권의 폭주를 막아야 할 때라는 생각에 입당을 결심했다.”밝혔다.

 

이어서김태흠 의원은 지난 8년간 보령, 서천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도로, 철도, 항만 건설 등의 중요한 일들을 정말 많이 했다.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사람, 강한 추진력, 능력이 검증된 김태흠 의원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김태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태흠 후보는 환영사에서 쉽지 않은 입당 결정을 해 주신 조양희 전 시장 후보님, 박병국 전 관광 협회장님께 감사드린다. 이번 총선은 우리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느냐 좌파사회주의로 가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다. 좌파 무능정권에 의해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법치주의, 상식과 도덕을 지켜내야 하는 선거다. 오늘 입당해 주신 분들과 힘을 합쳐 반드시 승리해 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