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친 심신 달래러 농촌체험 떠나보자!

심성환 기자 | 입력 : 2020/05/13 [10:20]

보령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 보령으로 농촌체험을 떠나볼 것을 권장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로 다소 완화됨에 따라 농촌체험휴양마을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재개장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올해는 보령농어촌체험연구회(회장 김정옥)와 함께 지난해 추천한 16개 체험 코스에 이어 5개를 늘린 모두 21개 체험 코스를 운영한다.

 

먼저 청라면에는 배따기체험과 배깍두기 담그기를 체험할 녹수청산 농원 전통주빚기 및 과일식초 만들기 등 천연 발효 문화를 배울 수 있는 배정숙우리술 치즈, 피자 등 유가공품과 천연비누를 만들어볼 장현목장 딸기잼 및 귤청 만들기를 체험할 천만년영농조합법인 손두부 및 고추장 만들기를 체험할 평강뜰애 유기농산물 체험의 해랑농원 등 6개소가 있다.

 

▲  지난해 농촌체험여행(머드포도원)  © 주간보령


또한 남포면에는 포도수확 및 젤리만들기의 머드포도원 오디 발효액을 체험할 용우외가농장 포도음료 및 포도씨차를 체험할 포도나라 자작나무 한지 만들기 및 전통책 제본 체험의 미친서각마을 등 4개소가 있다.

 

아울러 웅천읍에는 다도체험 및 전통음식 만들기를 체험할 마실, 다육화분 및 다육아트를 체험할 웅천꽃들 천북면에는 효소담그기 및 굴가공 등 머드농수산체험휴양마을, 벼농사 및 농업진로체험의 쌈지돈농촌체험마을 주교면에는 자연 소재를활용해 색을 입히는 보령천연염색, 숲길체험을 할 수 있는 상양관광농원이 있다.

 

▲  농촌체험여행 (미친서각마을)  © 주간보령


이밖에도 주산면에는 향기와 음악이 함께하는 라르고 팜 내항동에는 딸기 및 고구마 체험의 보령팜 성주면에는 농장물 놀이 및 약초체험의 성주산골 청소면에는 떡제조 및 체험의 오서산그린영농조합법인 미산면에는 스테비아 및 레몬밤 모종심기를 체험할 미산농촌체험마을이 있다.

 

시는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 매체를 활용해 농장과 체험내용, 연락처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체험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보령시농업기술센터(041-930-7676) 및 농어촌체험연구회(김정옥 회장 010-6319-8151) 또는 개별 농장으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