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양경찰서장, 원산도 연안안전관리 현장 점검

해저터널 긴급구조 대응, 도서지역 선촌출장소 안전관리 실태 점검

정지석 기자 | 입력 : 2020/05/21 [15:06]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20, 2021년 말 개통되는 국내 최장길이인 보령-태안 해저터널(세계에서 5번째, 6.9km) 공사현장과 도서지역 선촌출장소 등 관내 치안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해저터널 공사현장을 찾은 보령해양경찰서는 공사 관계자로부터 그동안 공사 추진현황과 굴착방식, 해수 방수배수 방법, 비상상황 발생 시 긴급구조 대응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이어 원산도에 위치한 선촌출장소를 방문해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을 격려하였다.

 

아울러, 사고예방을 위해 도서지역 다중이용선박 선착장, 갯벌, 갯바위 및 항포구 등 연안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코로나-19 방역 현황도 꼼꼼히 체크했다.

 

성대훈 서장은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 되면서 해양관광지인 원산도를 찾는 관광객이 많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도서지역 해양 안전사고 예방 활동과 긴급 상황 구조대응태세 확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레저객 출항 전 안전점검 및 안전운항 당부사진  © 주간보령

 

▲  보령서 관할 수상레저 사고건수(그래프) © 주간보령

 

▲  선촌출장소 민간해양구조대원을 격려 하고 있는 사진 © 주간보령

 

▲ 선촌출장소 항포구 점검 사진  © 주간보령

 

▲수상레저 안전수칙 안내판   © 주간보령

 

▲   해저터널 공사현장 방문 사진  © 주간보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