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 집단발생 비상

전 직원 전수검사 실시 및 도내 100인 이상 사업장 긴급 점검

황대식 기자 | 입력 : 2021/02/17 [12:48]

 

 


양승조 충남지사는
1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대응 상황 및 향후 조치 계획을 밝혔다.

 

도에 따르면 아산 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는 12시 기준 총 67(충남 63, 타 지역 4)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보일러 공장 직원이 57명이었으며 이와 연계된 가족이 10명이다.

 

도는 지난 13일 이 공장 근로자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현장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기 검사자를 제외한 전 종사자 632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사업장에 대해선 가동을 전면 중단시키고 방역 소독도 완료했다.

 

이후 충청권 질병대응센터 및 충남겸염병관리지원단과 합동 역학조사팀을 꾸리고 사업장 근무 환경 등을 조사했으며 16건의 환경검체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했다.

 

도는 향후 현장위험도 정밀평가 및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지표 환자와 감염원을 보다 철저하게 밝히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내 100인 이상 종사자가 근무하는 공장을 대상으로 시군과 합동으로 긴급 현장점검을 실시, 사업장 등에 방역지침 준수를 안내할 방침이다.

 

아울러 요양병원시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및 종교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 감염병 예방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최근 3차 유행이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고, 백신 접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또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하게 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더 이상 추가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방역조치에 만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