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의원, 정녕,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잊었는가?

주간보령 | 입력 : 2021/11/30 [16:28]

 

▲ 김태흠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  © 주간보령


국민의힘
3선 중진의원인 김태흠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이 대선후보와 당대표, 선대위 핵심인사를 싸잡아 정녕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잊었는가 라며 볼멘 목소리를 토했다.

 

30일 김태흠 국회의원은 성명을 통해 대선후보, 당 대표, 선대위 핵심 인사들 왜 이러십니까?”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당신들만의 당이 아닙니다. 정권교체는 여러분들만의 소망이 아닙니다. 당원들과 대다수 국민들의 여망이라며 여러분들의 지금 언행은 사욕만 가득하고 전략과 시대정신 부재인, 무능의 극치입니다. 정권교체라는 대의도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잊었습니까? 5년 동안 민주당의 독선과 독주로 인한 폐해를, 5년 동안 당이 겪었던 수모와 무력감을...들리지 않습니까?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절규가, 제발 정신들 차리세요라며 쓴 소리를 내뱉었다.

 

덧붙여 선거는 끝난 것이 아닙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와신상담의 마음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들께 다가갑시다. 이견이 있다면 자신의 사욕, 자존심을 다 버리고 선대위에서 녹여내십시오. 선대위는 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께 대선 승리의 희망을 주십시오라며 절대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나타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