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타고 섬으로, 시내버스 오는 6일부터 원산도 운행

주간보령 | 입력 : 2021/12/04 [14:38]

 

▲ 보령시청      ©주간보령

 

보령시는 원산도와 도심을 잇는 시내버스를 오는 6일부터 본격 운행한다.

 

이는 지난 1일 보령해저터널 개통으로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육로 이동이 가능해짐에 따라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버스는 구대천역과 원산도 선촌항을 오고 가는 2개 구간으로, 구간별 15회 운행한다.

 

구대천역에서 출발해 선촌항으로 향하는 구간은 오전 630, 915, 오후 12, 255, 520분에 각각 운행하고, 선촌항에서 출발해 구대천역으로 향하는 구간은 오전 75, 오전 1015, 오후 1, 오후 4, 오후 610분에 각각 운행한다

 

시에 따르면 그간 원산도를 가기 위해 바닷길을 이용하던 주민들은 기상 상황에 따라 폭설이 쏟아지거나 태풍이 부는 날에는 여객선 운항 중단으로 발이 묶이는 불편을 겪어왔다.

 

지난 2019년 원산안면대교 개통 후 육로 이동이 가능해졌으나 중심 시가지에서 원산도까지는 1시간 30분가량 소요됐다.

 

이에 시는 원산도 노선을 신규 편성했으며, 이를 통해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노인, 학생 등 교통약자와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보령 시내와 원산도를 잇는 시내버스의 운행을 통해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의 이동이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원산도가 서해안을 넘어 대한민국의 보물섬이 될 수 있도록 교통 여건을 확충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