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지사 ‘국비 확보‧현안 해결’ 발걸음 분주

기재부 방문 이어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만나 주요 현안 반영 건의

주간보령 | 입력 : 2022/08/02 [16:15]

▲김태흠 지사와 이상민 행안부장관   © 주간보령

 

▲ 김태흠 지사와 최상대 제2차관    © 주간보령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와 현안 해결을 위한 발걸음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취임 초부터 윤석열 대통령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지역 국회의원 등을 차례로 만난 김 지사는 2일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차례로 만나 주요 현안의 정부예산 반영 등을 요청했다.

 

최상대 기재부 2차관에게는 신규 사업 8건과 계속 사업 2건에 대한 정부예산 반영과 예비타당성조사(예타) 통과 및 선정을 건의했다.

 

김 지사가 이날 들고 간 신규 사업은 산업단지 대개조 원산도 해양레포츠센터 조성 금강하구 생태복원 탄소포집활용 실증센터 구축 공주 신풍-유구 천안 북면-입장 논산 연무-양촌 아산 음봉-천안 성환 국지도 건설이다.

 

계속 사업은 해미국제성지 세계명소화와 해양바이오 인증지원센터 건립이다.

 

이와 함께 충남 서산공항 건설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호남선 직선화(가수원-논산) 고속화 사업의 예타 통과와 옛 장항제련소 오염정화토지 생태복원 사업의 예타 선정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도의 발전을 위한 현안사업들이 정부예산안에 전액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정부의 긴축재정 기조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충남지역 공약이 조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기재부에서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는 충남 공공기관 혁신(경영효율화) 추진 협조 국립경찰병원 분원 설립 소방공무원 인건비 보전을 위한 소방안전교부세율 인상 보통교부세 산정 수요 반영 원산도-효자도 연도교 설치사업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국립경찰병원 분원이 아산지역에 설치되도록 행안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 “도는 공공기관 경영효율화를 추진 중으로, 기관 통폐합 등에 따른 중앙정부 차원의 배려와 지원을 해 달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취임 직후인 지난달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정책설명회 자리를 가진데 이어 8일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충남혁신도시 내에 예산액과 종사자 수가 많은 대형 공공기관이 조속히 이전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선 627일에는 당선인 신분으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차례로 만나 충남 현안을 설명하며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