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유아동 우선 입장(패스트트랙)’ 시행

충남형 풀케어 돌봄정책 일환…하반기 대규모 행사·전시회서 시범운영

황대식 기자 | 입력 : 2024/06/25 [11:10]

 

 

 


충남도는 올 하반기부터 아이키움 배려문화 확산을 위해 임신부·유아동 우선 입장(패스트트랙)’ 제도를 시범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도는 김태흠 지사가 지난 43일 발표한 충남형 풀케어 돌봄정책의 일환으로, 대규모 행사와 공립 문화시설 입장 시 임신부와 12세 이하 유아동을 동반하는 방문객은 전용 입구로 빠른 매표와 입장이 가능하다.

 

도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대기시간 발생이 예상되는 대규모 행사·축제나, 특별전·기획전을 개최하는 공립 문화시설에서 우선 시범운영을 실시한다.

 

올해 시범운영이 확정된 행사는 베이밸리 비전선포 기념 슈퍼콘서트 천안 흥타령 춤축제 내 일부 유료공연 아산 아트밸리 재즈페스티벌 내 매표소·유료구간 서산 해미읍성축제 논산 송년음악회 당진 합덕수리민속박물관 국보순회전 등이다.

 

패스트트랙은 유아동 신분 확인을 위한 모바일 건강보험증이나 여권, 주민등록등·초본과 임신부 신분 확인을 위한 산모수첩·임산부 뱃지를 지참(미 지참 시 아이마중어플을 통한 신분 확인)하면 이용 가능하다.

 

송무경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패스트트랙 시범운영을 통해 아이키움 배려문화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앞으로 이 정책이 확산되고 도민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 홍보 등을 실시해 우수 정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