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자살예방 위한 1대1 멘토링 추진

민간 기관 및 단체 활용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 집중 관리

주성철 기자 | 입력 : 2019/06/27 [17:09]

 

▲   생명지킴이(게이트키퍼) 양성교육 장면  © 주간보령


보령시는 우울증과 사회적 고립 등 자살고위험군 노인의 집중 관리를 위해 이달부터 민간기관 및 단체 등 지역자원을 활용한 11 멘토링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인 자살예방 멘토링 사업은 매주 1회 이상 가정 방문과 2회 이상 안부 전화로 말벗 서비스 등 정서적 지원 기분, 자살생각, 수면, 식사, 외부활동 등 멘티 상태 확인 대상자의 멘토링 상담일지 작성을 통한 심리상태 관리 노인 우울척도 검사 보건복지서비스 등 필요서비스 연계 등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공개모집을 통해 의용소방대와 대한적십자봉사회 보령지구협의회를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하고, 보건복지부 인증프로그램을 활용해 생명지킴이(게이트키퍼) 양성교육을 완료했으며, 이달부터 636명의 회원들은 11로 결연된 멘티들을 대상으로 6개월 이상 서비스에 돌입했다.

 

게이트키퍼는 자살 위험성이 높은 고위험군 대상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전문기관의 상담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간에서 연결해주거나, 자살 위기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자살 시도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우울 독거노인, 자살시도자 등 자살 고위험군 470명을 선정해 보건소와 보건지소 근무 공무원, 통장, 독거노인생활관리사를 생명지킴이 위촉, 5월에는 농촌지역 자살의 주요 수단인 농약으로 인한 자살위험환경을 원천차단하기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추진 등 자살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박승필 보건소장은 지역의 문제를 넘어 국가 문제로 심각한 노인 자살예방을 위해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단체도 함께하는데 의미가 매우 크다, “앞으로도 자살고위험군의 집중 관리는 물론,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