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보령머드축제, 올해 181만 명 다녀갔다

외국인 비율 21.4%로 외국인 선호 축제 입증…야간개장 도입 및 K-POP공연도 인기

정지석 기자 | 입력 : 2019/07/29 [11:49]

보령시는 지난 19일 개막해 28일 막을 내린 제22회 보령머드축제에 관광객 181만여 명이 방문하는 등 명실 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글로벌 한류 축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올해 머드축제는 1998년 개최된 이래 처음으로 평일 야간 개장을 도입하고, 역대 최강의 K-POP 공연으로 남녀노소 구분 없이 함께 어우러지는 지구촌 축제로 마련됐다.

 

▲   머드축제 이용 외국인   © 주간보령


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개막 후 28일까지 10일간 유료체험 입장객은 37899, 전체 방문객은 181753명으로, 이중 외국인 비율이 21.4%387501명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는 지속되는 경기침체와 태풍 다마스, 장마로 인한 전체 축제기간 10일 중 7일 동안 비가 내리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많은 관광객이 방문함과 동시에 지난해 외국인 비율이 16.3%에서 올해 21.4%5.1% 포인트가 증가하여 대한민국 축제 중 가장 많은 외국인이 찾는 축제로서의 명성을 재 입증한 것으로 보인다.

 

▲ 머드축제기간 대천해수욕장     © 주간보령


특히, 올해는 외국인 참가자들의 국적이 예년보다 다양해졌다. 북미와 유럽 중심에서 인도와 동남아, 아프리카, 남미, 오세아니아 국가의 방문이 활발해졌고, 지난해 사드 영향으로 감소한 중국인 관광객 역시 회복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머드축제의 백미는 한 낮의 태양보다 뜨거운 밤의 열기이다. 지난 10일간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지며, 수많은 관광객들이 불야성(不夜城) 속의 환상적인 휴가를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었다.

 

▲  머드축제기간 대천해수욕장    © 주간보령


야간 공연으로 19일 개막전야 행사에 박미경과 박구윤, 레이디티 20일 개막공연으로 지원이, 치타, 형준이와 대준이, 인순이 23일에는 여자친구, 김재환, 틴탑이 함께하는 머드나잇스탠드 26DJ 춘자, 채리나와 함께한 머디엠 27일 대세 아이돌 청하를 비롯해 러블리즈, NCT DREAM, DAY6 K-POP 슈퍼 콘서트 28일 폐막행사로 써드아이, 바아이지, 왈와리, 정미애, 노라조가 함께해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한여름 밤의 추억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지난해에 이어 모바일 간편결제시스템머드페이운영, 익사이팅(exciting)한 머드 장애물 극기체험인 머드런을 체험장 내에 도입했고, 바다 위의 시설물에서 즐길 수 있는 해양워터파크 운영, 차 없는 거리에는 머드테마거리머드의 마블거리 조성, 어린이를 위한 키즈존 운영 등 다양한 편의도 제공했다.

 

김동일 시장은글로벌 한류 보령머드축제가 올해도 많은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올해 부족한 면은 보완하고, 새로운 프로그램 도입으로 매년 더 신선하게 관광객을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