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인사말 | Greetings
ceo사진
발행인 프로필

- 전국매일 대전,충남북 상무이사 ()

- 대전투데이 총괄상무이사 ()

- 보령시체육회 부회장 ()

- 가맹단체 3.4대 협의회장(2005-2006) ()

- 보령시 보디빌딩협회장(2002-2005) ()

- 대천초, 총동문회 부회장 ()

- 충남국무도 연합회장 ()

- 충남복싱협회 수석부회장 ()

- 충남복싱협회 법제 상벌위원장 ()

- 보령시복싱협회장 ()

- 주간보령() 신문사 대표·발행인 ()

- 보령시언론인협회 회장 ()

- 8대 대천중 총동문회장 ()

안녕하십니까 주간보령을 방문해주신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한 해가 무섭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2007년 3월, 지역의 파수꾼이 될 수 있는 신문을 만들어 보겠다고 동료들과 함께 주간보령을 창간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9년 3개월이라는 세월이 흘러갔습니다.

물론 잠시 휴간한 시간이 있었지만, 당시, 많은 분들은 “파수꾼, 마중물 등 주간보령이 가고자 하는 길이 있었기 때문에 구독 의 즐거움이 있었다.”

“하지만 순간의 시련을 극복하지 못하고 주저앉는 것은 주간보령답지 못하다”라고 지적하고

“다시 고집과 잡초 같은 저항정신을 재충전해 꿋꿋하게 일어서기를”원했습니다.





그 후 우리는 나약했던 모습을 반성하고 다시 신발끈을 조여 매고 순간의 시련을 이겨내지 못한 채 세상의 무관심을 탓했던 것을 고백하며 독자와 자신을 믿고 미래에 희망을 갖는 의식의 각오로 재무장하여 여기까지 오기까지는 독자 분들이 있었기 때문임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인터넷 시대, 정보의 홍수 속에서 옥석을 가리고 정확한 가치판단 기준을 제시하는 것이 독자에 대한 주간보령의 약속입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주간보령은 단 한 줄의 기사도 독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기사를 정성스럽게 만들고, 이것을 독자가 원하는 형태로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간보령은 기 운영되던 홈페이지』를 새로운 개편을 통해 시대적 상황을 잘 읽어 보다 빠른 스피드로 네트워크 시대의 중심이 되어 상호 소통하는 다양한 매체의 난립 가운데서도 믿을 수 있는 뉴스를 전해드리는 신뢰감 있고 책임 있는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 번 주간보령을 찾아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발행인서명












연혁 | History
 
2007년 03월 12일 창간호(보령내일신문)
2007년 12월 19일 주간(제32호)부터 주간보령(제호변경)
2010년 07월 19일 주간보령(제147호)까지 발간
2012년 08월 09일 주간보령 인터넷신문(홈페이지오픈)
2012년 09년 24일 주간보령(제148호) 복간호 재발간
 
 
 
 
조직도 | Directions
조직도











오시는 길 | Directions
 
 













문의전화 | Telephone inquiry

대표전화
팩스 041-935-7095 편집국 041-931-7733
기사제보 041-934-7272 광고문의 041-934-7272
구독안내 041-936-2111 E-mail 9317733@hanmail.net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