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CCTV 통합관제센터, 행정서비스 질 향상

2015년 대비 범죄 발생율 44% 획기적 감소
물놀이 안전 및 체납액 징수효과도

정지석 기자 | 입력 : 2019/10/07 [09:23]

 

▲   보령 CCTV 통합관제센터 운영 장면   © 주간보령


보령시가 범죄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개소해 운영 중인 CCTV 통합관제센터가 범죄예방은 물론, 영상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물놀이 안전 예방 및 체납액 징수 향상 등 행정서비스 질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시에 따르면 보령경찰서의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범죄 발생률 통계결과, CCTV 통합관제센터 개소 이전인 2015년에는 범죄발생 건수가 1298건에서 2016년에는 981, 2017년에는 892, 지난해에는 728건 등 매년 100건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것이다.

 

시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방법용 CCTV490개소에 23억 원을 들여 742대를 추가 설치하고, 안심 비상벨 78개소를 설치했다.

 

또한 안심귀가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고 학생 및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CCTV 통합관제센터 견학과 직업체험을 진행하는 등 시민들에게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라는 인식을 심어주는데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이러한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대천해수욕장 야간 개장의 안전 운영을 위한 열화상 시스템 구축과 CCTV를 활용한 체납차량 알리미 서비스 등 영상 융복합 기술을 도입하는 등 정보통신 기술 활용이 행정서비스의 질 향상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시는 올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여름철 대천해수욕장 야간 개장을 도입했는데, 열화상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하여 24시간 감시체제와 유기적 협조로 해수욕장 사망사고 제로화에 기여했다.

 

또한 관내 8개소 공용 주차장에 체납차량을 인식할 수 있는 지능형 영상 시스템을 구축하여 체납차량 정보가 실시간으로 전송돼 단속을 통해 1823200여만 원의 체납차량을 영치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밖에도 표준분석 모델을 활용한 CCTV 설치 최적지 빅 데이터 분석 결과를 활용해 재난 우범지역 6개소에 CCTV를 설치해 사전 범죄 예방에도 기여했고, 충청남도 재난안전 선도 사업으로재래시장 화재감지 CCTV 시스템 구축 사업이 선정돼 12대를 설치하여 전통시장 상인들이 안심하고 물건을 보관해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제24회 지자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특별상을 수상하는 성과로도 이어졌다.

 

김동일 시장은 범죄 발생 빈도가 높은 어린이, 노인, 여성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CCTV를 설치 확대하여 사회안전망 강화로 범죄발생이 없는 전국에서 제일 건강하고 안전한 행복도시 보령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