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농협은행 판매 문재인펀드 1/3은 농협직원이 가입

2만2,081명 중 33.9%인 7,488명이 농협임직원

특별취재팀 | 입력 : 2019/10/08 [10:24]

 

▲  김태흠의원(자유한국당, 보령서천)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소재부품장비업체를 위해 농협이 출시한펀드를 농협직원들이 대거 가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의원(자유한국당, 보령서천)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엔에이치아문디자산운용(NH-Amundi)출시한 아문디 필승코리아펀드의 수탁고는 930일 기준 873억원에 달했다.

 

초기운용자금 300억원을 제외하면 두 달여 만에 573억원이 조성된 것으로 농협은행은 이중 절반 정도인 245억원을 팔았다. 판매 고객수로 보면 총 22,081명이 가입했는데 이중 34%에 해당하는 7,488명이 농협 임직원이었다. 가입 금액으로 보면 27억원 수준으로 전체의 11%를 차지하는데 일반 직원들이 펀드를 매입하다보니 소액위주로 가입한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농협은행 판매고객의 3분의 1이 소속 직원들이다보니 농협의 강매 내지는눈치 주기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아문디 필승코리아펀드는 판매개시 열흘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농협은행 본점을 찾아서착한펀드라며 5천만원을 가입했고, 이후 문재인펀드’, ‘애국펀드라는 별칭이 생겼다.

 

문대통령을 시작으로 기재부 장관 등 정부 인사들과 이해찬대표 등 여당 관계자들이 줄줄이 가입하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정부여당이 밀고, 농협 임직원들이 가입에 동원된 것을 보며 관제펀드라는 말까지 나온다.

 

김태흠의원은 마늘양파 파동 때 농산물수출지원펀드나 돼지열병으로 어려움을겪는 양돈기업 지원 펀드를 만들어야 할 농협이 관제펀드 조성에 동원되고 있는현실이 개탄스럽다.”금융이 정치에 이용되는 일은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