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전, 민속문화체험 및 지역화합의 날 행사

청라면 풍물단, 장골마을에서 흥겨운 굿 다리 풍물을 선보여

주성철 기자 | 입력 : 2020/02/13 [12:25]

 

지난(7) 정월대보름 하루 전에 보령시 청라면(장산 1) 은 장승터 4곳을 선정하여 설치하고 다채로운 민속문화체험 및 지역주민화합의 행사를 가졌으며, 이날 행사에 채규열 추진위원장, 김동일 시장을 비롯한 김태흠 국회원 및 시,도의원, 기관장 등의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 진행을 김정진 지부장(보령시 사회복지협의회 청라면 지부) 이 맡았으며, 행사에 앞어 청라면주민자치센터 풍물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장승을 제막한 후 개회 및 국민의례와 감사패 수여를 하고 마을회관에서는 이장단 주관하에 전통 민속놀이의 체험마당을 펼쳐 보였다.

 

김동일 시장은정월대보름 하면 어렷을 적 풍습이 생각난다며 정겨운 풍물패소리가 온 마을에 울려 퍼져서 마을공동체의 아름다운 퐁속으로 이어지기 바라며 또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감염예방 행동수칙을 잘 지켜서 무사태평하고 소원성취를 이루어 자손들이 잘돼고 풍년농사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부장은 지역사회복지의 일환으로 차상위계층의 월동 난방용 연료 및 김장 담그기 나눔 행사 등 복지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본가를 두고 있는 이날 마을행사에 앞서 지자체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특히 전통 민속문화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주민들과의 원만한 협의를 이끌어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